LG전자, 인터넷 휴대폰 시장 겨냥 야심작 ‘터치웹폰’ 출시
LG전자, 인터넷 휴대폰 시장 겨냥 야심작 ‘터치웹폰’ 출시
  • 대한뉴스
  • 승인 2008.03.20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南 鏞/www.lge.co.kr)가 고해상도 와이드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PC처럼 편리하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휴대폰을 국내에 첫 출시, 진정한 손 안의 인터넷 시대를 연다.

‘터치웹폰(모델명: LG-LH2300)’으로 이름 붙여진 이번 제품은 3인치(7.62cm) 全面 터치스크린에 PC에서 보는 인터넷 화면을 휴대폰에서 동일하게 구현하는 ‘풀 브라우징(Full Browsing)’ 서비스를 지원한다.

 

 

 

국내 최초 WVGA급 LCD로 인터넷 가로 페이지를 한 화면

특히, 기존 휴대폰의 QVGA급 LCD(해상도 320×240) 대비 5배 선명하고, 넓은 화면 비율을 제공하는 WVGA(Wide VGA)급 LCD(해상도 800×480)를 국내 최초로 적용, 인터넷 가로 페이지 전체를 한 화면에 선명하게 띄울 수 있어 좌우 스크롤이 필요 없다.

기존 휴대폰 플랫폼에 단순히 풀 브라우징 기능만을 추가한 제품들과는 달리, 한 차원 진화된 디스플레이로 각광받는 와이드 터치스크린으로 모바일 인터넷 활성화의 걸림돌이었던 화면 크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낸 것.

화면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자유로운 웹서핑

화면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자유로운 웹서핑이 가능해, 사용자가 일일이 메뉴 버튼과 방향 이동 버튼을 조작해야 하는 수고를 덜었다.

인터넷 사이트의 메뉴, 이미지, 텍스트를 터치하면 해당 페이지로

바로 이동하고, 이메일과 첨부파일 확인, 화면 스크롤 등도 한번의 터치로 끝난다.

윈도우 바탕화면과 같이 휴대폰 바탕화면에 네이버, 다음, 구글, 야후 등 주요 검색 포털로 바로 이동할 수 있는 퀵 서치(Quick Search) 아이콘도 배치했다.

또한, 전면 하단에 인터넷에 바로 접속하는 인터넷 핫키(Hot Key)를, 측면에는 인터넷과 카메라 화면 확대/축소, 볼륨 조절이 손쉬운 조그 휠(Jog Wheel)을 장착했다.

사진 아이콘을 끌어 옮기면 통화, 메시지 전송되는 신개념 ‘헬로 UI’

신개념의 유저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인 ‘헬로(Hello) UI’를 채택했다.

‘헬로(Hello) UI’는 터치스크린 기술을 바탕으로 통화, 문자메시지 전송 등 휴대폰의 기본 기능을 PC처럼 아이콘 방식의 조작만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한 것. 바탕화면에 자주 연락하는 사람의 사진과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메신저 주소 등 각종 정보를 담은 아이콘 18개를 만들어, 이들 아이콘을 통화, 문자메시지, 정보 편집 등 메뉴에 끌어다 놓기만 하면 바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바탕화면의 특정 사진을 터치해 통화 표시 아이콘에 끌어다 놓으면 자동으로 전화가 걸린다.

이 밖에, ‘터치웹폰’은 자동초점, 손떨림 보정, 얼굴 인식 기능을 갖춘 고성능 300만화소 카메라, 지상파 DMB, 블루투스 2.0, Micro SD 외장 메모리를 지원하며, 최근 유행하는 두뇌단련게임 ‘뇌 온(On) 터치’ 등 터치스크린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게임도 내장했다.

터치웹폰은 LG텔레콤이 리비전A 방식의 고속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개시하는 4월초 시판되며, 가격은 60만원대 중반이다.

LG전자 조성하(趙星河) MC한국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터치웹폰은 올해 휴대폰 시장의 주류가 될 ‘터치’와 ‘인터넷’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제품”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으로 PC 수준의 인터넷이 가능한 명실상부한 손 안의 인터넷 시대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미숙 기자

OFF Line 내외대한뉴스 등록일자 1996년 12월4일(등록번호 문화가00164) 대한뉴스 등록일자 2003년 10월 24일 (등록번호:서울다07265) 일간대한뉴스 On Line 등록일자 2005년 9월6일 (등록번호 :서울아00037호)On-Off Line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0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