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족'도 당당하고 있어 보이게
'혼밥족'도 당당하고 있어 보이게
1인 고객들 눈치보지 않고 식사 즐길 수 있도록 배려
  • 한예솔 기자 dkorea333@hanmail.net
  • 승인 2016.01.0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한예솔 기자]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혼자서 식사를 하는 이른바 혼밥족도 늘고 있다. 통계청과 산업연구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1인 가구 수는 약 506만 가구로 전체가구의 6.5%를 차지하고 있다. 1인 가구의 증가로 혼밥족이 늘면서 이들에 대한 인식도 ‘왕따’가 아닌 ‘혼자서 식사를 당당하게 하는 사람들’이라는 개념으로 점차 바뀌고 있다.

 

이런 추세를 반영해 외식업계에서도 혼밥족을 겨냥한 1인 메뉴를 출시하거나, 혼자서 먹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는 등의 마케팅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떡볶이 브랜드 죠스떡볶이(대표 나상균, www.jawsfood.com)는 최근 1인 고객 증가에 맞춰 나홀로족을 위한 1인 세트 메뉴를 출시했다.

 

죠스떡볶이의 1인 세트는 매운떡볶이, 진짜찰순대, 수제튀김 세가지 메뉴로 구성되어 있으며 혼자서 식사나 간식으로 먹기 적당한 양에 가격 또한 부담 없는 수준이어서 분식류를 좋아하는 나홀로 고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죠스떡볶이는 세가지 메뉴가 섞이지 않도록 1인 세트 전용 접시에 담아 제공하는 등 고객 편의와 배려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한식브랜드 ‘니드맘밥’은 한식을 즐기려는 혼밥족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오픈 키친을 중심으로 둘러싼 바(Bar)형태의 테이블로 되어 있어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고 밥을 먹을 수 있도록 한 것이 돋보인다. 여기에 식권 발매기를 매장에 설치하여 자동 주문 시스템을 통해 주문하도록 해 1인 고객들이 눈치를 보지 않고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후쿠오카식 햄버그 스테이크를 선보이고 있는 ‘후쿠오카 함바그’는 특수 제작된 1인 스톤에 고기를 구우면서 먹을 수 있어 혼자서 고기를 먹기 힘든 1인 고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동그란 함바그를 젓가락으로 넉넉히 떼어내 스톤에 올려 납작하게 눌러 뒤집으면서 원하는 상태로 익힌 뒤 특제 소스에 찍어 먹는 독특한 방식으로 먹는 재미를 더했다. 지난 해에는 작은 규모의 매장으로도 오픈이 가능하고 1인 고객들에게 더욱 적합한 매장인 후쿠오카 함바그 익스프레스를 선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혼자 식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하루에 한끼 이상은 혼자서 먹는다는 비율도 꽤 높게 나타나는 등 최근 1인 소비가 주요 소비 트렌드가 되고 있다” 며 “이에 발맞춰 외식업계에서도 이들을 타깃으로 한 다양한 메뉴와 환경 등으로 1인 고객을 잡기 위한 마케팅이 앞으로 더 활발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0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