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The All-new Infiniti FX 국내 공식 출시
인피니티, The All-new Infiniti FX 국내 공식 출시
  • 대한뉴스
  • 승인 2008.07.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인피니티(대표 그렉 필립스, 한국닛산)는 7월 8일 신라호텔에서 자사의 럭셔리 크로스오버 SUV인 ‘올 뉴 인피니티 FX’의 본격적인 출시 행사를 갖고 국내 판매를 공식 개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마리오네뜨(Marionette)의 환상적인 공연과 신차 소개를 결합한 이색적인 퍼포먼스로 ‘올 뉴 인피니티 FX’의 예술적 성능을 한층 더 효과적으로 보여주며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 ‘올 뉴 인피니티 FX’는 럭셔리 크로스오버 SUV의 대표주자인 기존 인피니티 FX를 풀 체인지한 제 2세대 모델이다. 그 동안 인피니티가 여러 차량들을 통해 보여주었던 인피니티만의 최첨단 기술력과 파격적인 디자인이 집약적으로 반영된 “Artistic Performance(예술적 성능)”를 보여주는 모델로 강력한 파워와 정교함, 그리고 안정성 있는 드라이빙의 쾌감을 모두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올 뉴 인피니티 FX는 VVEL(Variable Valve Event &Lift, 가변식 흡기 밸브 리프트 컨트롤) 기술을 적용시킨 V8 VK50VE 엔진을 탑재한 390 마력의 뉴 FX50S와 14년 연속 워즈(Ward’s)의 10대 엔진으로 선정된 V6 VQ35HR 엔진을 탑재한 307마력 뉴 FX35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또한 인피니티 최초로 7단 트랜스미션을 적용, 가속성능과 고속주행성능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연비와 소음을 한층 개선했다. 이에 더해 EX35에 적용된 인텔리전트 AWD 시스템인 ATTESA E-TS를 채용함으로써 어떠한 기후나 노면 상태에서도 최고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올 뉴 인피니티 FX의 외관에는 세계최초로 닛산과 인피니티가 특허를 획득한 기술인 스크래치 쉴드 페인트(Scratch Shield Paint)가 적용되어 눈길을 끈다. 일상생활에서 생기는 스크래치를 자동으로 재생, 복원해 주는 스크래치 쉴드 페인트로 차량의 색상과 광택이 항상 처음과 같이 유지된다.

FX50S의 경우 인피니티 M45 에 적용된 리어 액티브 스티어(RAS) 시스템을 SUV 최초로 장착, 앞바퀴 조향 시 뒷바퀴를 함께 움직여줌으로써 저속에서의 핸들링 시 민첩성을 실현하고 고속에서는 안정성을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차량 주변의 360도 상황을 보여주는 혁신적인 안전 시스템인 어라운드 뷰 모니터(AVM), 11개의 스피커로 구현되는 보스 프리미엄 서라운드 시스템, 차내 공기 모니터링 시스템인 ACSS(Advanced Climate Control System) 등을 두 모델 모두에 기본으로 적용하고, FX50S에는 마그네슘 패들 시프트와 뒷좌석 DVD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탑재, 국내 소비자의 고급스러운 취향에 부흥하고 있다.

한국닛산의 그렉 필립스 사장은 “오늘 출시된 올 뉴 인피니티 FX는 인피니티의 역대 SUV 모델 중 인피니티의 아이덴티티를 가장 잘 보여주는 모델”이라며 “진정한 인피니티의 멋을 아는 소비자들에게 강하게 어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 뉴 인피니티 FX의 국내 공식 판매 가격은 FX35 6천9백만원, FX50S 8천7백5십만원(VAT포함)이다.

남윤진 기자

OFF Line 내외대한뉴스 등록일자 1996년 12월4일(등록번호 문화가00164) 대한뉴스 등록일자 2003년 10월 24일 (등록번호:서울다07265) On-Off Line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1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