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옐로우 출렁다리’ 개통하자마자 대박
장성군, ‘옐로우 출렁다리’ 개통하자마자 대박
- 주말인 6·7일 6,000여명 몰려… ‘장성호 수변길’과 함께 장성 대표 명소
  • 최용진 기자 youngjin6690@hanmail.net
  • 승인 2018.07.12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최용진 기자] 장성군이 지난달 25일 개통한 출렁다리인 옐로우 출렁다리에 개통 초기부터 관광객이 몰리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아찔한 전망 시설을 원하는 지역 관광객들의 바람을 제대로 충족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장성군은 지난 주말 6,000여명의 관광객이 옐로우 출렁다리를 방문했다고 18일 밝혔다. 장성군에 따르면 토요일인 7일엔 2,500여명, 일요일인 8일엔 3,500여명이 옐로우 출렁다리를 건넜다. 개통한 지 보름도 안 돼 말 그대로 대박이 난 셈이다.

장성군은 지역의 대표 관광지인 장성호의 관광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30억원을 투입해 장성호 상류인 장성읍 용곡리의 호수 협곡을 허공으로 연결하는 154m 길이의 출렁다리를 조성했다.

다리 양쪽에 황룡을 형상화한 21m 길이의 주탑을 세워 장성군의 도약을 표현한 이 출렁다리 이름은 장성군을 상징하는 옐로우시티출렁거리는 다리를 더해 옐로우 출렁다리로 명명됐다.

장성군이 옐로우 출렁다리를 세운 까닭은 그림처럼 아름다운 장성호의 풍경을 보다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옐로우 출렁다리위에 서면 장성호의 수려한 경관이 한눈에 들어온다. 제트스키 등 수상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도 바로 앞에서 볼 수 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관광객 유입 효과도 빼놓을 수 없다. 장성군은 강원 원주시 소금산 출렁다리를 비롯해 아찔한 출렁다리를 건너며 스릴감을 느끼는 여행객이 예상 외로 많다는 점을 반영해 지역의 관광 명물로 육성하기 위해 옐로우 출렁다리를 세웠다.

옐로우 출렁다리를 건너면 중앙부로 다가갈수록 위아래는 물론이고 옆으로도 흔들거리는 느낌을 더욱 강하게 맛볼 수 있다. 바이킹이나 롤러코스터와는 또 다른 스릴감을 맛볼 수 있다는 평이 많다.

장성호 수변길과 연계된 점은 옐로우 출렁다리의 가장 큰 특징이다. 앞서 장성군은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트레킹길을 조성한다는 목표 아래 장성호 선착장과 북이면 수성리를 잇는 7.5km의 트레킹 코스인 장성호 수변길을 조성했는데, ‘옐로우 출렁다리는 이 수변길의 1.2km 지점과 2.7km 지점을 바로 연결함으로써 완주 시간을 단축해준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장성군에 따르면 다리 주변 경관은 아직 제대로 정비되지 않았다. 완공한 다리를 하루라도 빨리 군민에게 보여주기 위해 정식 화장실이 없고 주변 경관을 완벽하게 정비하지 않은 상황에서 다리를 개통했다.

장성군 관계자는 수변길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코스를 제공하기 위해 출렁다리를 빨리 개통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는 임시 간이 화장실을 설치한 상황이다라면서 간단한 먹을거리를 구매할 수 있는 판매소의 설치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주변 경관이 제대로 정비되면 옐로우 출렁다리를 찾는 사람이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개통 초기부터 옐로우 출렁다리에 관광객이 몰리는 데 대해 수변길의 수려한 경관을 볼 수 있다는 점, 인근 지역에 흔하지 않은 다리를 건너는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점 때문으로 보인다라면서 장성호 수변길과 함께 장성호를 대표하는 명소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 KOREA NEWS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18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