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학평화상위원회, '제3회 선학평화상 시상식' 개최
선학평화상위원회, '제3회 선학평화상 시상식' 개최
- 아킨우미 아데시나(現아프리카개발은행 총재)
- 와리스 디리(할례 철폐 인권운동가, 수퍼모델)공동수상
  • 최용진 기자 youngjin6690@hanmail.net
  • 승인 2019.02.0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대한뉴스=최용진 기자] 선학평화상위원회(위원장 홍일식前고려대 총장)는 9일 오전 10시 잠실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 볼룸에서 '제3회 선학평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제3회 선학평화상 수상자는 공동수상으로 아킨우미 아데시나(Akinwurri Ayodeji Adesina, 59 아프리카개발은행 총재)박사와 와리스 디리(Waris Dirie 54세, 할례 철폐 인권운동가) 여사가 선정됐다. 위원회는 2018년 11월 22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수상자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전 세계에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아킨우미 아데시나 박사는 농업경제학자로서 지난30년간 아프리카 농업을 혁신하여 대륙 전역 수억 명의 식량안보를 개선했으며, 굿커버턴스로 아프리카 대륙의 경제발전을 촉진한 공적이 크게 인정되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와리스 디리 여사는 수천 년간 지속된 여성 할례(FGM: Female Genital Mutilation)폭력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이 악습을 근절하기 위한 국제법 제정에 앞장서 할례 위기에 처한 수억 명의 어린 소녀들을 구한 공로가 높게 평가되었다.

수상자에게는 각 50만 달러의 상금과 메달이 수여됐으며, 설립자인 한학자 총재와 홍일식 선학평화상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메달과 상패를 수여했다.

시상식에는 해외 전·현직 대통령 및 총리 10여 명, 아프리카VIP 및 사업가 20명, 해외 전·현직 국회의장 및 국회의원 등 국제적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였으며, 정관계, 학계, 재계, 언론계, 종교계를 대표하는 총1,000여 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축사를 맡은 케네스 M. 퀸 세계식량상재단 회장은" 수상자는 ‘아프리카의 인권과 개발증진'에 초점을 맞춘 선학평화상의 미래 평화아젠다을 더욱 발전시길것"이라고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21세기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은 2050년까지 100억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는 세계 인구에 대한 식량안보의 문제"라고 강조하며 ”아데시나 박사는 아프리카의 농업 발전 방향을 제시하여 대륙의 평화를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고 그 업적을 높게 평가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아카 우미 아데시나 박사는 수상 연설을 통해 배고픈 곳에는 평화가 없다”며 "특히 아프리카에서 가장 혜택 받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약하며, 기아와 영양실조를 근절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라고 강하게 호소했다.

와리스 디리 여사는 수상 연설에서 “우리 세대에서 할례는 철폐되어야 한다.”며“여성의 권리가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일식 위원장은 "선학평화상은 "전 인류 한 가족'이라는 평화비전을 토대로 제정된 상으로 제3회 시상에서는 인류 공동의 운명을 위한 미래평화 아젠다로 아프리카의 인권과 개발'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평화로운 세계는 세상 모는 이들의 인권의 존엄의 지켜질 때 비로소 도래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두수상자들이 걸어온 길과 같이 따뜻한 인류애에 기반한 성찰과 실천들이 하나둘씩 모일 때 평화 문명을 위한 전 지구적 위대한 서사가 창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한편, 축하 무대는 지구촌 가장 소외된 이웃인 아프리카'와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테마로 기획됐다. 뮤지컬 배우 김소현·손준호 부부, 한국전통예술단인 리틀엔젤스, 익스프레션 크루 퍼포먼스팀 이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루며 시상식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선학평화상은 100만 달러(한화 11억원 상당)의 시상금과 함께 수여되며 미래세대의 평화와 복지에 현격히 공헌한 개인 또는 단체에 시상된다.

수상자는 9일(토) 오후 6시 동(同) 장소에서 국제 컨퍼런스인 '월드서밋(World Summit 2019)'의 특별 세션에 참가해 수상자 강연을 하는등 바쁜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19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