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말씀 배우겠다” ... 신천지 고공행진 이유 무엇인가?
“성경말씀 배우겠다” ... 신천지 고공행진 이유 무엇인가?
목마른 신앙인에게 복음전파... 선교 향한 지대한 공헌 눈길
  • 김남규 기자 wolyo@korea.com
  • 승인 2019.07.10 07:19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관광호텔애서 열린 성경세미나에 인파가 몰린 모습ⓒ대한뉴스
인천 부평관광호텔에서 열린 성경세미나에 인파가 몰린 모습ⓒ대한뉴스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과거 무신론자였던 김정훈(35)씨는 신천지예수교회 말씀세미나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선교센터에 등록했다. 성경 전권을 넘나들며 신의 존재와 종교의 역할을 제대로 설명해주는 곳은 이곳이 처음이었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추천하고 있는데 교회에 다니는 지인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의 말씀을 배우기 위해 성경교육을 신청한 회원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천지예수교회가 6월 초 발표한 ‘20195월 시온기독교선교센터 등록 현황에 따르면 5월 말 현재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강인원은 약 3만명, 등록 대기자는 15만명에 이른다. 1~5월 등록률은 전년 대비 무려 5배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고 기록이다. 교인이 줄어드는 추세의 기존 교계와 극단적인 대조를 보인다.

시온기독교선교센터는 신천지예수교회가 운영하는 무료 성경 교육센터다. 6개월 과정의 교육을 수료한 후 신천지예수교회에 입교할 수 있다.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강생의 상당수는 비()기독교인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천지예수교회가 무신앙인에게 복음전파하는 선교에 공헌을 하고 있다는 점을 방증한다.

신천지 말씀 세미나  많은 사람이 몰리는 것은 편견 해소되었기 때문 모습ⓒ대한뉴스
신천지 말씀 세미나 많은 사람이 몰리는 것은 편견 해소되었기 때문 모습ⓒ대한뉴스

올 들어 이러한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는 이유와 관련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먼저 기성교단에서 신천지예수교회를 향해 덧씌워왔던 왜곡된 비방이 국내외 주요언론의 잇단 기사들을 통해 거짓이란 사실이 드러나면서 국민들이 편견 없이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을 대하게 됐다는 분석이 있다.

또 올해 초부터 집중적으로 진행된 말씀세미나, 교회 오픈하우스 등의 참석자들이 성경을 명확하게 해석해주는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에 공감하며 적극적인 호응을 보여준 것도 폭발적인 성장세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한 수강생은 교회는 복음이 사라지고 세속적으로 변해 3년 전에 나왔다. 유튜브 등으로 설교 말씀만 듣다 신천지 말씀을 접하게 됐고, 올해 신천지 선교센터에 등록했다. 지금까지 알 수 없었던 성경 말씀을 이제야 배우며 새롭게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천지예수교회의 성경공부 수강생이 5월 말 기준 3만명, 등록대기자 수가 15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자체집계됐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센터 등록자 뿐 아니라 상담을 통한 대기자 숫자가 매달 큰 폭으로 늘고 있어 이러한 성장세는 하반기에 더욱 가파른 곡선을 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신천지예수교회는 센터 당 수용인원을 지난해 평균 100명 선에서 200명 이상으로 늘린 것을 비롯해 센터수도 올해 전국적으로 대폭 확충하는 등 수강생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또한 올 5월 초부터는 오프라인 수강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온라인 강의를 개설, 소그룹 화상 강의를 진행하고 있어 가나안 성도(교회 출석을 하지 않는 성도)’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선교센터는 매년 2~3만 명의 수료생을 배출해왔는데 현재 추세로는 10만 명에 이르는 숫자가 수료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신천지가 30여 년간 오직 말씀에 집중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정희 2019-08-20 20:13:16
입으로두주인은섬기지못한다죽으나사나모두다지옥으로간다이땅이산지옥이된다돈은있어도나중에는생필품을사지못할때도온다바코드가세상끝이다이렇게알려주는대도신천지이만희한테집단에빠진것들은죽으나

사나모두다구원이없고지옥으로간다동글동글한뱀과는멸종한다원숭이도멸종한다진화론은포천송우리할렐루야기도원영년김계화년밥쳐먹는년혼년이진화론이된다진화론이혼년이란것을알고배운다

오정희 2019-08-20 20:11:53
안밟힌다지금은초등학교2학년짜리봄에생일은아이들은말하는축사통을가지고놀고일반축사통을가지고논다지금은1999년10월28일이전과같은세월은오지않는다모두다지나간세월들이다새술은새부대이다

새롭게하소서노아의증손자니므릇이쌓은바벨탑은그때그모습그대로대한민국언어로혀고쳤다우주에서도대한민국언어로교육한다세월흘러서우주에서도이땅으로놀로온다아담을잠재우고하와한테서갈비뼈를

취해서아담한테주었다하와는죽고없다아프리카선교는곤색모와솔로몬이마치고돌아왔다오사마빈라덴과오마르가도와주기로했다작은교회는큰교회로합류한다아프리카선교는현지화가된다예수님일곱개께서는사자도

위수술하셨다사자는풀을먹는다신천지이만희한테빠진목사들한테서는피값을받는다신천지이만희한테빠진목사들은씨앤(두구댕이죽)유로들어간다한번들어가면못나온다신천지이만희한테집단에빠진것들도한

오정희 2019-08-20 20:10:27
신천지이만희한테는천명을주신적이없고사명을주신적이없고약속한목자도아니다이긴자도아니다예수님일곱개께서는하늘에있는큰짐승과싸워서이기셨단다이기신자도예수님일곱개께이시란다영감으로



쓴성경책66권에나오는짐승들은예수님일곱개께서다이기셨다예수님일곱개께서는추수도끝내시고혼인잔치도끝내셨다144000명은영에숫자이다두감람나무는포천송우리할렐루야기도원영년김계화년



밥쳐먹는혼년과1999년10월28일에요한계시록을푼인간오정희님(오정희님일곱개)께이시란다혼년이예수님일곱개께를2번이나죽이셔서공로인정패했다혼년은감람나무패했다
1999년10월28일에요한계시록을푼인간오정희님(오정희님일곱개)께한분이시란다지금은한감람나무와한촟대니은총이잘키워이다은총이는산본중앙교회에다니는청년이다두증인은크는아이들이라서이름은

오정희 2019-08-20 20:06:16
아름다운천상신분으로변한다먼저된자먼저되고나중된자나중된다시작이있으시니끝이있으시네이다신천지이만희는알고있니영감으로쓴성경책66권도다풀렸다다풀린성경책을울겨먹고있단다요한계시록시대도지났다

지금은영에시대란다신천지이만희는영감으로쓴성경책요한계시록11장4절을풀어야하고요한계시록22장21절말씀도풀어야한다살이쓰쓰다도풀어야하고회생도풀어야하고글씨실체도풀어야하고호흡도풀어야한다


비단길도풀어야하고과수원사과밭도풀어야한다천사들은임무를마치고하하늘로내려가서쉬고있다지금은영사람이양쪽에서적고있다심판대도잘돌아가고있다정보는미가엘천사장과가브리엘천사장한으로



온다신천지이만희는배도자멸망자그이상은모른다구원자는신천지이만희구원자란다무섭게한다구원자는예수님(예수님일곱개)께한분이시란다인류를구원하신분도예수님일곱개께이시란다예수님일곱개께서는

오정희 2019-08-20 20:04:47
죄준다하나님(천지창조천지창)께서는사람만드신것을후회하셨다창세기1장1절부터2장3절까지는변하지않고나머지는다변했다신천지이만희믿는것들은죽으나사나모두다지옥으로간다6000년동안죄받다가멸종

한다신천지이만희는원죄와자범죄와신천지이만희가만든유전죄와주기도문위배죄와사도신경위배죄와십계명위배죄와하나님(천지창조천지창)위배죄에걸려있다신천지이만희는집단은석회재앙에걸려있다


회개해도회개가않된다예수님(예수님일곱개)께서는육사람으로오시었다2050년도에는눈에보이는사람으로나오신다죽은자들은2085년도에사람으로나온다장애인들은죽었다가깨끗한사람으로나온다죽은자들이

살아서오는것을산자들이본다지금은영성경책(빛성경책)에서말씀이나간다영성경책(빛성경책)은아무나함부로못읽는다오직예수님일곱개께줄여러분여러분들만읽을수가있다영성경책(빛성경책)을읽으면모습이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19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