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 ‘문전성시’ ... 하늘문 향한 관심 도 커
서울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 ‘문전성시’ ... 하늘문 향한 관심 도 커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서 이만희 총회장 직접 강의
“요한계시록 성취됐다”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
서울-인천-대전-대구-부산-광주 6개 도시 순회
  • 김남규 기자 wolyo@korea.com
  • 승인 2019.10.04 21:16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에서 찬양단이 찬양을 부르고 있다.ⓒ대한뉴스
4일 오후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에서 찬양단이 찬양을 부르고 있다.ⓒ대한뉴스

[대한뉴스=김양훈 기자, 김남규 기자 공동취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4일 오후 7시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개최한 말씀대성회가 문전성시(門前成市)를 이루며 성황리에 시작됐다.

전국 6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이번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는 이만희 총회장이 직접 강사로 나서며 104일 서울을 시작으로 10일 인천, 16일 대전, 25일 대구, 112일 부산, 9일 광주 순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전국 순회 중 첫 말씀대성회가 열린 서울 인터컨티넨탈 호텔에는 그랜드볼룸 최대 수용 가능 인원인 2000여 명이 참석하며 문전성시를 이뤘다. 현장에는 목회자, 신학생 등도 1천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사전 온라인 예약에 6000여 명이 신청하면서 현장 수용이 불가능해 서울 경기지역의 신천지교회를 개방하고 실시간 중계도 동시 진행했다.

이날 강사로 나선 이만희 총회장은 하나님의 새 일 창조 목적과 약속과 새 일이란 주제로 성경 66권을 넘나들며 6천년 하나님의 역사와 오늘날 이뤄진 요한계시록 성취 내용을 자세하게 알리고, 성경이 요구하는 믿음이 무엇인지 막힘없이 설명했다.

이 총회장은 세상을 떠나가신 하나님께서 다시 이 땅에 돌아오기 위해 계획을 세우셨고 그 계획은 요한계시록이 성취됨으로 완성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계시록이 성취된 오늘날은 2000년 전 예수님께서 뿌리신 하나님의 씨(말씀)로 자라난 사람들을 추수해 새로운 민족을 창조하고, 이를 통해 하나님이 통치하시는 새 시대를 열어간다. 이것이 하나님의 목적이라며 자신이 성경대로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4일 오후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에서 참석자들이 찬양을 하고 있다.ⓒ대한뉴스
4일 오후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에서 참석자들이 찬양을 하고 있다.ⓒ대한뉴스

이 총회장이 직접 나서 전국을 순회하는 말씀대성회는 2013년 이후 처음이다. 이 총회장은 계시록이 성취된 사실을 듣지 못한 사람이 한 사람도 없도록 말씀대성회 개최 사실을 알리는데 총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하나님께서 이 땅에 돌아오시는 회복의 역사인 요한계시록의 성취는 신앙인들이 기다려왔던 기쁜 소식이라며 오직 성경 하나님과 진리의 말씀이 있기에 신천지가 날로 부흥해 가고 있다. 성경의 약속대로 창조되고 참 신앙과 구원이 어디에 있는지 직접 보고 듣고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을 비롯한 전국 말씀대성회 영상은 공식페이지(seminardev.shincheonji.kr)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성경에서 나타나기로 약속된 새 하늘 새 땅의 한자어인 신천신지(新天新地)’의 약어로, 1984년 창립됐다.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 예언과 성취까지 성경 전권을 체계적으로 가르치면서 대부흥을 이뤄가고 있다. 6개월의 무료 성경공부 과정인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 후 입교가 가능하며 현재 출석 성도는 20만 여명이다. 올 연말에는 약 10만 명이 수료할 예정이다.

한편, 영혼의 갈급함이 이번 신천지 말씀대성회 ‘문전성시’가 예견된 것으로 보여 하늘문을 향한 기독교인들의 관심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정희 2019-10-31 16:15:02
예수님일곱개께서는오정희님일곱개께서는신천지이만희를심판하셨다땅열어집어넣어땅닫아쑤셔넣어돌려라죽은돌을지나서영돌을지나서이다

오정희 2019-10-31 16:14:08
계시겠니신천지이만희가창세기부터요한계시록까지넘나드는것은거짓말이다창세기에는뭐가다른지신천지이만희는말하라창세기놈은어떻게생겼는지신천지이만희는말하라교인들은전도안해도된다편히쉬라

오직예수님일곱개께줄여러분여러분들만예수님일곱개께서만드신세상에서산다신천지이만희가말한신천지는세계로세계는신천지로라는말은틀린말이다신천지이만희를조종한영놈이예수님일곱개께서하실일을알고

훼방한것이다예수님일곱개께서는정보는밖에서안으로안에서밖으로나간다신천지이만희는영감으로쓴성경책요한계시록을푼인간오정희님(오정희님일곱개)께1.2.3위배죄에걸려있고요한계시록위배죄에걸려있다

예수님일곱개께와천지창조천지창께서는1999년10월28일에요한계시록을푼인간오정희님(오정희님일곱개)께와함께하신다글지우면죄1999년10월28일에요한계시록을푼인간오정희님(오정희님일곱개)께서말씀하셨다

오정희 2019-10-31 16:12:45
천사들은임무를마치고하하늘로내려가서쉬고있다신천지이만희는영감으로쓴성경책요한계시록11장4절을풀어야하고요한계시록22장21절말씀도풀어야한다살이쓰쓰다도풀어야하고회생도풀어야하고글씨

실체도풀어야하고호흡도풀어야한다비단길도풀어야하고과수원사과밭도풀어야한다영에일은영으로육에일은육으로한다영으로나육으로나찬송가내영혼이은총입어를내영영이은총입어로부르기바란다

혼의시대는지나갔다영에시대이다예수님일곱개께줄여러분여러분들만부르기바란다신천지이만희는집단은이땅이산지옥이된다죽으면영영형벌에들어간다신천지이만희믿다가죽은것들도모두다지옥으로이동했다

영과육을지배하는분을두려워하라우상숭배자붓다는영영감옥에서죽고없다신천지이만희한테는예수님(예수님일곱개)께서계시도않고하나님(천지창조천지창)께서도계시지않는다뭐가부족하셔서죄인인신천지이만희한테

오정희 2019-10-31 16:11:53
여러분들도미래로간다육으로영에말씀을하신분오정희님일곱개께서는예수님일곱개께와함께계시고천지창조천지창께서도함께계심니다영에계신분75분들께서모두다보고듣고계심니다예수님일곱개께서사람으로

나오실때75분들도사람으로나오심니다새로운천지창조시작이라천지일보는신천지이만희한테맹세한개이다신천지이만희가전국말씀대회하는것은거짓말이다신천지이만희한테서무료성경공부한것들은죽으나사나모두다

지옥으로간다신천지이만희는교인들한테사과하라성경말씀은인용하지않기를바란다중언부언으로하라해외에나가있는대한민국사람들한테도사과하라중언부언으로하라지구촌사람들한테도사과하라중언부언으로하라

신천지이만희는요한계시록이다풀린줄알고있겠지1999년10월28일에요한계시록을푼인간오정희님(오정희님일곱개)께서말씀하셨다신천지이만희는오정희님일곱개께얼굴이푸르락퍼르락하지않게하라죄는지은대로간다

오정희 2019-10-31 16:10:47
신천지이만희는기도하지마라거짓말하는영놈이알려준것으로중언부언하라예수님일곱개께와는아무런상관이없다고까발려라배도자멸망자시대는지나갔다구원자는신천지이만희구원자란다신천지이만희를누가구원해주나보자

거짓말하는영놈들은모두다죽고없다지금은귀신만있다귀신도예수님일곱개께허락받고있다귀신도신사적이다우상숭배자들은구원이없다붓다도영영감옥에서죽고없다영은질서이다영으로나육으로나영으로나육으로나

영으로나육으로나그림은갔다밝고어두움에차이이다모두다이루어졌다예수님일곱개께서승리하셨다승승승하셨다1999년10월28일에요한계시록을푼인간오정희님(오정희님일곱개)께서도포천송우리할렐루야기도원

영년김계화년밥쳐먹는년혼년을이기셨다승리하셨다승승승하셨다인테넷이증하면된다종말처리장이증하면된다그동안글쓰느라고손가락이변형이왔다오정희님일곱개께서도미래로가신다예수님일곱개께줄여러분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19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