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관현악단 김병성 대금연주자, 두류기행록 함양 등구사편 ‘500여년 만에 재현’
국립관현악단 김병성 대금연주자, 두류기행록 함양 등구사편 ‘500여년 만에 재현’
  • 김창열 기자 dhns15@daum.net
  • 승인 2020.07.2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김창열 기자] 영남판소리 지리산문화교육원(이사장 정정미) 초청으로 국립관현악단 김병성 대금연주자가 지난 20일 천령(함양) 지리산 오도재에 위치한 마천면 등구사에서 딸인 대금소녀 김소빈양과 함께 탁영 김일손의 두류(지리산)기행록에 기재된 일부를 ‘500여년 만에 재현’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조선 성종 때 최고의 문장가로 알려진 '탁영 김일손'. 그는 1489년 4월 중순부터 말까지 지리산을 여행하면서 '두류기행록'을 남겼다.

탁영은 지리산 여행 도중 등구사에서 이틀 밤을 묵었는데, 이때 등구사에서 바라본 두류산(지리산)의 아름다운 절경을 음악과 함께 기록했다.

[두류기행록 등구사편 일부 발췌]

稜稜壑谷. 若有仙人羽客來舞翩翩也.

굽이굽이 이어진 골짜기에는 선인仙人과 우객羽客이 와서 너울너울 춤을 추고 있는 듯하였다.

余之小蒼頭. 頗調觱篥令吹之. 亦足以傳空山之響.

나의 어린 종이 제법 피리를 불 줄 알아서 불게 하였더니, 빈산에 메아리가 울리기에 충분하였다.

국립관현악단 김병성 대금연주자는 “등구사는 가야의 마지막 왕인 구형왕이 대궐을 짓고 입궁하지 못해 빈 대궐 터로도 유명하다.”며 “지리산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이 유서 깊은 곳에서 옛 선인들의 흔적을 재현하는 의미 있는 작품을 남겨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리산 최고의 전망대인 등구사에서 하봉, 중봉, 천왕봉, 제석봉 등이 서로 어우러진 장엄한 무대 배경과 함께 두류기행록의 문헌을 고증삼아 전국청소년국악대회 및 세계민속악기페스티벌이 개최된다.”면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와 함께 치유와 휴식이 있는 웰니스 관광지로 부각될 것 같다.”라고 제안했다.

한편 탁영 김일손이 사용한 거문고는 옛 선비들의 애완품으로 사용된 악기로서는 유일하게 보물 제 957호인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되어 대구국립박물관이 수장고에 보관하고 있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0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