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강력한 성능의 엔트리급 스토리지 발표
한국IBM, 강력한 성능의 엔트리급 스토리지 발표
  • 대한뉴스
  • 승인 2007.01.22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IBM(대표 이휘성)은 22일(월)새로운 엔트리급 디스크 어레이인 '시스템 스토리지 DS3000 시리즈'(System Storage DS3000 Series)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 제품은 중소기업 고객은 물론, 분산된 환경의 대기업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스토리지 관련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게 간편하고 신뢰성 높고 비용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된 통합 관리 소프트웨어를 갖추었다. DS3000 시리즈는 IBM 시스템 x 및 블레이드센터(BladeCenter) 플랫폼과 결합되어 데이터베이스 관리, 이메일 및 웹 서빙 등 워크그룹 및 부서 스토리지 요구를 해결하기 위한 포괄적인 솔루션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새로 출시된 DS3000의 핵심 특징은 직관적인 '스토리지 매니저'(Storage Manager) 소프트웨어로, 고객들은 이를 이용하여 쉬운 6 단계를 통하여 데이터 소스를 셋업 및 관리할 수 있다. DS3000의 구성, 관리 및 유지가 단순하다는 것은 스토리지 네트워크를 설치하는데 필요한 IT 전문지식이 부족할 수 있는 중소기업, 혹은 대기업내 분산된 원거리 사무실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장점이 된다.


중소기업은 풍부한 이메일 기능과 대량의 파일 인쇄에 대한 점차 늘어나는 수요를 관리해야 하며, 대기업들 역시 비디오 보안 및 디지털 이미징 등을 포함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고 있다. 이들 고객은 자신의 필요에 맞게 확장될 수 있는 보급형 스토리지 제품이 필요하다. DS3000 시리즈는 이러한 수요에 필요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며, 기업이 쉽게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IT 관리자의 시간 부담을 줄여 비즈니스 최우선 과제에 보다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준다.

DS3000 시리즈는 현재 'IBM 시스템스토리지 DS3200'과 'IBM 시스템 스토리지 DS3400' 등 두가지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두 제품 모두 엔트리 레벨의 싱글 컨트롤러 모델과 듀얼 컨트롤러 모델을 제공하여 데이터 가용성 관리를 지원한다.

DS3200 시스템은 직접 연결 스토리지 솔루션으로 클러스터링에 대한 지원을 제공하고, 호스트에 3 Gbps SAS 커넥션을 제공한다. DS3200은 IBM 시스템 x 서버 및 일부 경쟁사 서버에 대해서도 뛰어난 유연성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DS3400 시스템은 직접 연결하거나 SAN 구성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4Gbps 파이버 채널(Fibre Channel) 커넥티비티를 수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DS3400 역시 IBM 시스템 x와 블레이드센터(BladeCenter) 플랫폼은 물론, 일부 경쟁사 서버에 대해서도 뛰어난 유연성을 제공한다.

두 시스템 모두 3.6 테라바이트용의 12 SAS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및 스토리지 시스템이 최대 48 개의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까지 확장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최대 용량14.4 테라바이트 이상의 EXP 3000 인클로져(enclosure)를 최대 3개까지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DS3000 시리즈는 고객 니즈에 따라 성장할 수 있도록 IBM 시스템 아키텍처를 제공하는 DS4000 스토리지 매니저(Storage Manager)와 호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논설주간 : 김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2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