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김진희, 당찬 여성 이미지로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날아오르다" 개인전
화가 김진희, 당찬 여성 이미지로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날아오르다" 개인전
  • 김창열 기자 dhns15@daum.net
  • 승인 2021.09.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김창열 기자] 작품 속 당당한 포즈의 여성은 독립적이고 건강한 삶을 누리는 이 시대의 여성상을 선명하게 표현하여 관람객들에게 사람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강한 힘을 그림으로 전달하는 김진희 작가는 2021년 9월 15일(수) ~ 9월 24일(금)까지 서울 인사동 소재의 인사아트센터 3층 G&J 전시관에서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날아오르다" 타이틀로 개인전을 진행 중에 있다. 원색을 진하게 채색하여 작품마다 느껴지는 긍정의 영향력이 강력하며, 한국화와 서양화 재료를 혼합하여 작품을 완성해 조화로운 공존을 이야기 한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날아오르다‘ 연작에서 드러나는 여인상은 창백하면서도 가냘픈 몸매를 지니나, 태아를 담고 있는 볼록한 배, 바람에 흩날리는 한복의 실루엣과 소녀에서 여인으로의 재탄생을 알리는 결혼식에서 볼 수 있는 족두리와 비녀, 한껏 치장한 여인은 새로운 도약을 상징하며, 자아를 관조하며 사색에 잠긴 듯 치켜 올려진 눈매, 간결하면서도 단아하게 마무리 된 선을 사용함으로써 과거와 현대를 아우르는 한국여인의 우아한 자태를 담고 있다.

작품 속 여인은 자신의 영역을 확실히 하고 인정받으며 창작활동을 펼치는 작가와 닮아있다. 표정과 몸짓으로 자신감을 나타내고, 주도적인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시대의 여인들을 멋진 이미지로 만들었다. 화장을 마친 여인은 이제 본격적으로 현실세계에 뛰어들 태세다. 다양한 오브제는 여인이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대신한다. 화려한 하이힐은 남성의 전통적인 권위에 대한 부정이며, 새와 나비는 자유의지의 발현을 상징한다. 그러면서 족두리와 비녀를 통해 대지를 적시고 생명을 발아시키며 양육하는 전통의 존재가치를 확인하고 있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날아오르다‘로 개인전을 진행 중인 김진희 작가는 "여성들의 꿈과 희망을 선명한 채색으로 강조하여 주체적인 건강한 삶을 제대로 표현하고자 했으며, 재료의 성질에 따라 동양과 서양의 만남 그리고 음과 양의 화합 메시지가 있다. 코로나19로 모두 어려운 시기에 강한 에너지 전달하는 그림으로 휴식을 취하며 평온이 모두에게 찾아오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작가는 전남대학교 예술대학원 박사 출신으로 총 13회의 개인전과 200여회의 단체전으로 왕성한 전시활동을 실시하였으며, 한국신미술협회 심사위원, 한국미술협회 회원, 현대미술작가회 회원 소속으로 창작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코리아뉴스(등록번호:강서라00189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1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