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 對美 통상현안 대응 위해 방미
김정일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 對美 통상현안 대응 위해 방미
반도체 정보 요구 관련, 영업비밀 유출 등 우리기업 우려 전달
  • 김남규 기자 dkorea777@daum.net
  • 승인 2021.10.25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은 한미 정상회담(5.21), 한미통상장관회담(9.13, 10.5, 10.12) 후속 조치 차원에서 10.25(월)~27(수)(현지시간) 워싱턴 D.C.를 방문, 미국 행정부⸱의회 등의 주요인사들을 대상으로 아웃리치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USTR) 김 실장은 사라 비앙키(Sarah Bianchi) 부대표, 마이클 비만(Michael Beeman) 대표보, 후안 밀란(Juan Millan) 대표보와의 면담을 통해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과 캐서린 타이(Katherine Tai) USTR 대표 면담시(10.5) 여 본부장이 제안한바 있는 한미 통상-공급망⸱기술(TST) 대화 개최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고, 한미 FTA 공동위 개최를 위한 의제들도 점검했다.

아울러, WTO 제12차 각료회의(11.30~12.3, 제네바)의 성공과 다자무역주의 강화를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과 WTO개혁 진전을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제레미 펠터(Jeremy Pelter) 차관보와의 면담시 최근 美정부의 우리 반도체업체들에 대한 정보제공 요구 관련, 영업비밀 유출 등 우리기업들의 우려를 전달했다.

11월1일로 예상되는 美-EU간 철강 232조 합의를 앞두고 동맹국의 지위에 부합하는 대우를 한국에 해줄 것을 요구했다.

피터 하렐(Peter Harrel)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선임보좌관, 제니퍼 해리스(Jennifer Harris) 선임국장과의 대화를 통해 양국간 공급망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이 글로벌 트렌드임에 공감을 표하면서, EU 탄소국경조정제도(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CBAM*) 등 무역에 관련된 환경조치들이 무역장벽으로 작용하지 않아야한다는 우리측 입장을 공유했다.

샐리 랭(Sally Laing), 알렉산드라 휘태커(Alexandra Whittaker), 마유르 파텔(Mayur Patel) 등 상⸱하원 수석전문위원들과의 면담을 통해, 최근 美의회내에서 논의되고 있는 전기차 보조금 법안(Build Better Back Act)*에 대한 통상규범 위배가능성 등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양국간 공급망 복원력 강화를 위한 투자 제고방안을 논의하고 한국 기업들도 CHIPS for America Act, NSF for the Future Act 등을 통한 미국 투자 인센티브 지원을 동등하게 받아야 함을 요구했다.

윌리엄 롸인쉬(William Reinsch) CSIS 선임자문 등 미국 주요 싱크탱크 인사 및 전문가들과의 면담을 통해 최근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 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코리아뉴스(등록번호:강서라00189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1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