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免, 이준호·에스파 모델 공개하며 글로벌 마케팅 재가동
롯데免, 이준호·에스파 모델 공개하며 글로벌 마케팅 재가동
패밀리콘서트, 팬미팅 등 엔터투어먼트마케팅 선두주자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기여
  • 이윤성 기자 dhns9114@naver.com
  • 승인 2022.08.17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이윤성 기자]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이 해외여행 재개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고 글로벌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가수 겸 배우 이준호와 걸그룹 에스파(aespa) 를 새 모델로 발탁했다고 17일 밝혔다.

ⓒ대한뉴스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관광과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엔터투어먼트마케팅의 선두주자로서 그동안 한류스타들과 함께 콘서트, 웹드라마, 팬미팅 등 K-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여왔다. 특히 ‘롯데면세점 패밀리콘서트’는 2006년부터 직접 관람한 내‧외국인이 100만 명에 달하며,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한 31번째 공연은 300만 뷰를 기록했다. 한류스타들의 사진과 영상, 손도장 등으로 조성한 체험형 한류복합문화 공간인 ‘스타에비뉴’ 또한 K-POP 팬들에게 한국 여행 필수 코스로 자리 잡았다.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이러한 엔터투어먼트마케팅의 명맥을 이어 2022년부터 함께할 한류 모델을 발탁해 글로벌 마케팅을 적극 전개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지난 10일 롯데면세점 공식 SNS를 통해 에스파의 모델 발탁을 알리는 ‘Guess Who?’ 영상을 공개했으며, 오늘 두 번째로 가수 겸 배우 이준호의 모델 선정을 알리는 영상이 업로드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를 기념해 두 모델에 대한 SNS 이벤트를 진행하고, 하반기에 순차적으로 모델 라인업을 선보일 계획을 밝혀 글로벌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남성 아이돌그룹 2PM 멤버 겸 배우로 활동 중인 이준호는 지난해 방영한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 해외에서도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아시아 대세 배우로 자리 잡았다. 에스파는 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 4인으로 구성된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으로, 2020년 ‘블랙맘바(Black Mamba)’로 데뷔해 ‘넥스트 레벨(Next Level)’, ‘새비지(Savage)’를 연달아 히트시키며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그룹으로 떠올랐다. 특히 지난달 발매한 미니앨범 ‘걸스(Girls)’가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운영하는 써클차트 7월 기준 총 판매량 164만 장을 돌파하며 역대 K팝 걸그룹 최다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앞으로 롯데면세점 매장을 포함해 SNS계정과 LDF매거진을 통해 롯데면세점의 새 얼굴로 함께할 이준호와 에스파의 매력이 담긴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상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은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 글로벌 고객들이 면세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광고 캠페인과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한국 관광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K-컬처를 알리고 관광객 유치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코리아뉴스(등록번호:강서라00189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논설주간 : 김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2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