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경제계, 아시아 역할 확대 위한 공동협력 합의
한·중·일 경제계, 아시아 역할 확대 위한 공동협력 합의
  • 대한뉴스
  • 승인 2009.10.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중·일의 대표 경제인들이 사상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에너지, 환경보호 분야에서 인적·기술적 교류를 통한 저탄소 녹색성장 협력을 적극 추진키로 합의했다. 또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교역 규모를 회복할 수 있도록 각국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저지 노력, 한·중·일 FTA 추진 등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전경련은 중국국제무역촉진위(CCPIT),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과 공동으로 10일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이명박 대통령,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鳩山 由紀夫) 일본 총리 등 한·중·일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하고 3국 경제계가 합의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위기 후 미·EU 수요둔화를 대체할‘`동아시아 경제공동체’추진 시급


이날 행사에서 조석래 전경련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금융위기 이후 미국, EU 등 선진국의 수요둔화를 대체할 새로운 시장 창출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그 수단으로 한·중·일 3국이 선도하는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설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투자 및 무역 자유화를 통해 역내 교역을 늘리고 내수시장을 키우는 한편 저탄소 녹색성장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한·중·일간 ‘환경·에너지·기후변화 협의체’를 설치하거나 ‘에너지 안보를 위한 공동이용 체제’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한국 기업인들은 이번 서밋에서 한·중·일 상호 윈윈의 다양한 협력과제를 적극 제안했다. 강덕수 STX 회장은 주요 산업별 정기교류회를 통한 애로사항 발굴과 협력방안 마련을 제안했으며, 신동빈 롯데 부회장은 한·중·일간 무역 관련 규정과 제품기술의 표준화와 3국간 투자협정 체결을 통한 투자 확대 및 투자자 보호 등을 제안했다.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 상설화로 지속적인 협력과제 논의키로

이번 서밋에는 조석래 전경련 회장, 완지페이(万季飞) CCPIT 회장, 미타라이 후지오(御手洗 冨士夫) 일본 경단련 회장 등 3국 고위 경제인 약 50명이 참가했으며, 한·중·일 경제협력을 통한 금융위기 공동 대응, 에너지·환경 등 첨단기술 협력을 통한 실물경제 활성화, 무역·투자 자유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편 한·중·일 경제계는 3국의 지속적인 교류를 위해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의 상설화를 추진하고,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 기간에 제2차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하기로 했다.

한·중·일 공동성명서(안)

한국 전국경제인연합회,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 일본 경제단체연합회는 2009년 10월 10일 베이징에서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을 공동개최했다.

3국 재계 대표들은 한·중·일 3국의 경제통상 협력 및 발전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고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토론하여 아래와 같이 합의했다.

1. 아시아 주요국인 한·중·일 3국의 경제계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교역규모 회복을 위해 경제통상 협력을 강화한다.

2. 3국 재계는 일부 국가에서 나타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가 세계경제의 조속한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3국 정부가 동아시아 국가간 자유무역 기반 확충, 역내 금융협력강화, 한·중·일 자유무역협정 협상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한다.

3. 3국 재계는 세계 경제의 공동과제인 저탄소·녹색성장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여 역내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한다.

4. 3국 단체는 3국 기업간 무역·투자 확대와 비즈니스 저해요인의 개선에 노력하며 기업협력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와 애로사항을 3국 정부에 의견을 건의한다.

5. 3국 단체는 내년 한·중·일 정상회담 기간에 한국에서 제2차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한다.

남윤실 기자

Off Line 내외대한뉴스 등록일자 1996년 12월4일(등록번호 문화가00164) 대한뉴스 등록일자 2003년 10월 24일 (등록번호:서울다07265) On Line Daily (일간)대한뉴스 등록일자 2008년 7월10일 (등록번호 :서울아00618호)on-off line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논설주간 : 김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4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