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50 폴란드 계약 1년만에 나토 데이즈 참가, 유럽 관심 집중
FA-50 폴란드 계약 1년만에 나토 데이즈 참가, 유럽 관심 집중
나토 행사에 국산 항공기 참여 이번이 처음, K방산 위상 한층 높여
  • 이윤성 기자 dhns9114@naver.com
  • 승인 2023.09.1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이윤성 기자] 폴란드 공군 FA-50GF(Gap Filler)가 체코 오스트라바(Ostrava)에서 열린 나토 데이즈(NATO Days) 2023에 참가해 국산항공기의 우수성을 뽐냈다.

나토 데이즈에 참가한 폴공군 FA-50GF ⓒKAI
나토 데이즈에 참가한 폴공군 FA-50GF ⓒKAI

국산항공기가 나토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폴란드와 지난해 9월 16일 FA-50 수출계약체결 후 1년만에 이뤄진 성과로 K-방산의 위상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다.

지난 9월 16일(현지시각)부터 17일까지 열린 나토 데이즈 2023은 올해로 23회째이며 개최국인 체코를 포함 미국, 영국등 나토회원국 16개국과 브라질,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이 운용중인 각종 군용기의 전시 및 비행 그리고 군사훈련등을 선보였다.

올해는 폴란드가 나토 데이즈 2023 특별 파트너 국가(SPECIAL PARTNER NATION)로 참가해 폴란드 공군에 납품중인 FA-50GF가 나토 데이즈 2023에 전시됐다.

폴란드 수출형 FA-50GF 1호기, 2호기는 폴란드 국군의 날(8월 15일) 유럽하늘에 첫 비행을 선보인 이후 폴란드 주력 전투기인 MiG-29를 대체하는 핵심기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KAI는 폴란드 FA-50 48대 대규모 수출을 체결한 후 역대 최단기간 납품을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FA-50GF 12대가 우선 납품될 예정이다.

폴란드 계약 대수 48대 중 36대는 폴란드 공군의 요구도를 반영해 FA-50 성능개량 버전인 FA-50PL(Poland) 형상으로 2025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2028년까지 납품된다.

FA-50PL은 MiG-29 전투기 대비 공대공, 공대지 무장능력이 뛰어나며 AESA 레이더와 데이터링크를 이용한 네트워크 중심전 능력 그리고 공중급유기능 등 높은 작전능력과 함께 뛰어난 비행성능을 자랑한다.

특히, 나토 회원국 무기체계와의 높은 호환성과 가성비 높은 운용유지 비용 등으로 유럽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KAI는 폴란드를 유럽시장 마케팅 거점으로 삼고 유럽 내 노후 전투기 교체 수요가 있는 잠재고객들을 대상으로 국산항공기의 우수성을 지속 마케팅 한다는 계획이다.

강구영 KAI 사장은 “FA-50은 NATO 회원국들이 운용중인 F-16, F-35 전투기와 높은 호환성을 자랑한다”라며“FA-50의 마케팅 성과를 KF-21 보라매로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코리아뉴스(등록번호:강서라00189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논설주간 : 김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4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