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WC서 ‘옵티머스 Vu:(뷰)’ 공개
LG전자, MWC서 ‘옵티머스 Vu:(뷰)’ 공개
  • 대한뉴스
  • 승인 2012.02.1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2 (Mobile World Congress 2012)’ 전시회에서 전략 제품 ‘옵티머스 Vu:(뷰)(Optimus Vu:)’를 전격 공개한다.

LG전자가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2' 전시회에서 전격 공개할 전략 제품 '옵티머스 Vu:(뷰)(Optimus Vu:)'를 들고 모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LG전자
‘옵티머스 Vu:(뷰)’는 태블릿의 장점인 5인치 대형 화면과 스마트폰의 편리한 이동을 결합한 신개념 전략 제품으로 크고 시원한 대화면을 통해 ‘보는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5인치 IPS 디스플레이에 최적의 가독성을 제공하는 4:3화면비를 적용한 점이다. 파피루스, 일반 교과서, A4 용지 등에 적용된 4:3화면비는 웹, SNS, 전자책 등 가독성이 중요한 콘텐츠를 가장 편하게 볼 수 있는 황금비율로 알려져 있다.

'옵티머스 Vu:(뷰)’는 LTE폰 가운데 가장 밝은 650니트 밝기의 IPS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야외시인성이 높아져 태양빛 아래서도 또렷하고 정확한 색상의 화면을 즐길 수 있다. 또한 LTE폰 중 초박형 8.5mm 두께와 168g 의 가벼운 무게를 구현해 휴대성을 높였다.

‘옵티머스 Vu:(뷰)’는 제품 상단에 퀵메모키를 탑재해 별도의 메모 애플리케이션 구동없이 어떤 화면에서도 메모가 가능하다. 고무 재질로 만든 러버듐 펜 뿐만 아니라 일반 펜과 손가락으로도 원하는 컨텐츠, 그림 등을 기록할 수 있다.

1.5기가헤르츠(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운영체제를 탑재해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운영체제는 출시 후 3개월내에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HDMI(High Definition Multimedia Interface),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 기능을 지원해 멀티미디어 편의성을 제공한다.

‘옵티머스 Vu:(뷰)’는 스마트폰 기능 중에 사용 빈도가 가장 높은 웹브라우징, SNS, 전자책 등 보는 기능의 즐거움을 극대화하겠다는 의미로 명명됐다.

LG전자는 3월 초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 한국 시장에 첫 선을 보일예정이다.

LG전자 박종석 MC(Mobile Communications)사업본부장은 “소비자 행태 분석을 바탕으로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과 앞선 LTE 기술력을 결합해 만든 전략 제품“이라며 ”혁신적인 LTE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LTE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민 기자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 (등록번호:서울가361호) 주간 철도신문 (등록번호:서울다 06502호) 월간 다이나믹코리아 (등록번호:서울중00175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19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