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 김연아 아이스쇼서‘타잔 스타일’ 공연
김병만, 김연아 아이스쇼서‘타잔 스타일’ 공연
  • 대한뉴스
  • 승인 2012.08.16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음왕국 시베리아에서 살아 돌아온 병만족(族) 족장 김병만이 '피겨 여왕' 김연아와 함께하는 아이스 쇼에서 '타잔 스타일'로 돌아온다.


SBS '일요일이 좋다-정글의 법칙'의 족장김병만이8월 24일부터 26일까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특설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삼성 갤럭시SⅢ★스마트에어컨Q 올댓스케이트서머 2012'의 특별 게스트로 초청돼 깜짝 무대를 선보인다.


올댓스케이트서머의 주최사인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정글과 시베리아 벌판을 누비며 모험의 내공을 쌓은 김병만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타잔 OST 중 '두 개의 세상(Two Worlds)'과 Trashin' The Camp, 그리고 가수 싸이의'강남 스타일'을 리믹스해그 누구도 따라하지 못할 김병만만의 독특한 '타잔 스타일'을 완성한 것.


특히 이번 공연에는 지난해 SBS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 프로그램에서 출연진들의 피겨스케이팅 훈련과 안무를 맡았던 양태화 코치와 함께 페어 공연을 펼친다. 양태화 코치는 1999년 강원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아이스댄싱으로 한국 피겨스케이팅 사상 첫 메달을 딴 주인공.


김병만은 작년 SBS '일요일이 좋다-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를 통해 '달인'에서 노력과 성실, 그리고 도전 정신의 대명사로 거듭났다. 실제로 당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스케이트를 처음 접한 김병만은 평발과 발목 인대 부상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찰리 채플린을 완벽하게 연기해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김연아는 물론, 시청자도 뜨거운 눈물을 흘리게 했다.또한 작년 올댓스케이트서머 2011에서도 차오름 선수와 함께 찰리 채플린으로 변신해 관객의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올댓스포츠는¡°작년 공연에서 키스앤크라이 출연진으로깜짝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에게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김병만이 이번 삼성 올댓스케이트서머에서도 좋은 무대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하며 ¡°정글과 시베리아를 종횡무진하며 모험하는김병만의 모습은 얼음나라로 휴가를 오는 관객들이 마치 얼음나라를 모험하는 느낌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이번 공연에서한층 더 고혹적인 모습으로 선보일 김연아의 '록산느의 탱고'와 함께, 살아있는 피겨전설 알렉세이야구딘, 패트릭 챈, 스테판랑비엘, 브라이언쥬베르등남자싱글 세계 최정상급스케이터 4인방이 얼음판 위에서 '피겨 신사의 품격'을펼친다는 소식에 어느 때보다도 피겨스케이팅팬들의 기대감이 높다.


'얼음나라로의 여행(To the ice world)'을 주제로 펼쳐질 ‘삼성 갤럭시SⅢ★스마트에어컨Q 올댓스케이트서머 2012’는 올림픽 체조경기장 특설링크에서 오는 8월 24일(금) 공연을 시작으로 26일(일)까지 총 3차례의 공연을 선보인다. 입장권 구매는 인터파크 티켓(www.interpark.com 1544-1555)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공연 관련 자세한 내용은 ‘삼성 갤럭시SⅢ★스마트에어컨Q 올댓스케이트서머 2012’공식홈페이지(www.allthatskate.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최유리 기자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서울중00175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논설주간 : 김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4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