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백지 ‘베일싸인홍콩조폭’ 양아버지 따로 존재
장백지 ‘베일싸인홍콩조폭’ 양아버지 따로 존재
  • 대한뉴스
  • 승인 2013.01.26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백지 아버지 존재가 다시금 화제로 떠올랐다. 장백지 아버지는 현재 홍콩 경찰의 수배령이 떨어진 인물로 약 2억원의 사기 혐의를 받고 있다.

중화권 언론매체들은 1월17일 "장백지 아버지가 거액을 사기치고 잠적해 홍콩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다"며 "경찰은 홍콩 센트럴, 완차이 등에 후쉬융의 사진을 넣은 포스터를 이미 게재했다"고 밝혔다.

장백지 아버지는 2012년 2월6일 방송된 중화권 언론들은 장백지 데뷔 후 그녀의 아버지에 관한 무수한 소식들을 쏟아냈지만, 때마다 장백지는 소속사를 통해 "아니다"고 부인했다.

장백지 가족과 그녀의 어린 시절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공개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장백지는 그간 많은 인터뷰나 공식석상에서 가족에 대한 얘기만큼은 일절 함구했다. 스스로 입을 열지 않기 때문에 루머와 추측만이 그녀를 둘러싸고 있는 상황이다.

그간 알려진 사실을 조합해보면 최민식은 장백지의 아버지를 삼합회의 조직원이라 칭했지만 현재 중국 언론들은 그를 흑사회의 수장이라 파악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흑사회가 일본 야쿠자와 같은 중화권 조직 폭력배의 고유명사라 표현한다.

하지만 또 다른 사람들은 현 실정만 따져봤을 때 삼합회는 다른 어떤 사업보다 홍콩 연예계를 주름잡고 있는 조직폭력배이고 흑사회는 마약 및 사채시장을 주름잡은 단체라고 설명한다. 후자가 더 신빙성을 얻고 있다는 전언이다.

정통한 중화권 소식통에 따르면 장백지 아버지 장인용은 약 230명 규모의 흑사회 수장이다. 그는 지하세계에서 장인용이라는 이름이 아닌'용감한수염' 특 후쉬용이라는 별칭으로 불려왔으며 도박판의 고수로 통했다.

이 같은 소식은 장인용이 마약 은닉과 부사 조직원 독살 등으로 경찰에 수감, 18년 형을 받고 출옥했을 당시 딸 장백지가 연예계에서 주목받으며 함께 불거졌다.

장백지는 아버지로 인해 흑사회 경쟁 조직에 '강간 후 살인'이라는 협박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장백지 측 소속사는 현재까지 이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한편 장백지는 현재 양아버지를 따로 모시고 있는 것으로알려졌다.

최근 장백지 웨이보(微博중국판트위터)에는 장백지 가족사진이 올랐다. 사진을 올린 장본인은 '내가 천위수'라는 아이디를 가진 네티즌으로 이 네티즌은 장백지와 천위수, 그리고 장백지의 자녀과 또 다른 가족들이 함께 찍은 사진 여러 장을 웨이보에 게재했다.

장백지 양아버지 설 역시 중화권 연예계에서 끊이지 않고 불거졌던 화두다. 장백지 양아버지 천위수는 인도네시아 출생 화교로 홍콩에서 노동자로 일을 시작, 베이징 징타이란 기업을 세우며 억만 장자에 오른 인물이다. 자수성가의 대가라고도 할 수 있다.


(기사제휴-홍콩수요저널)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서울중00175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논설주간 : 김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4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