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유, 1,800억원 규모 모바일게임 라이센싱 펀드 조성
창유, 1,800억원 규모 모바일게임 라이센싱 펀드 조성
  • 대한뉴스
  • 승인 2013.12.2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중국 3위 온라인 게임 회사인 소후 창유가 '2014년 모바일 게임 전략발표회'를 성공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4 모바일 게임 전략발표회에 참석한 창유 한/일 모바일 사업부 양진호 대표 (왼쪽 첫번째) ⓒ대한뉴스
20일 개최된 이날 전략발표회에서 소후 창유 모바일 사업부 대표 천궈지엔은 10억 위안 (약 1,800억)의 기금으로 중국, 한국, 일본 및 기타 마켓의 우수한 컨텐츠를 발굴하고, 2014-2015년에는 10억위안으로 마케팅을 진행하며, 2014년부터 3년동안 파트너사에게 총10억위안을 환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담고 있는 2014년 전략을 발표했다.

이는 창유의 브랜드와 자금력, 다양한 경험을 이용하여 경쟁력 있는 컨텐츠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동반 성장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의미하여, 해당 지원방안의 본격적인 개시시점은 2014년 1월초가 될 예정이다.

한/일 모바일 사업부 양진호 대표는 “한국, 중국, 일본의 우수한 컨텐츠를 글로벌로 진출하도록 지원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시화하여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한 것이 본 전략발표회의 핵심이다. 국내외 유수의 개발사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시장에 보다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창유는 중국에서 Android、iOS、PC등 모든 플랫폼의 결제 시스템 지원, 제품관리, 보안모듈, 데이터분석등을 지원하는 통합 SDK를 제공함으로써, 파트너들이 컨텐츠 개발에 보다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창유는 타사가 가지고 있지 않은 우수한 마케팅 프로모션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창유의 자회사 17173.com은 텐센트, 넷이즈, 창유, 샨다, Perfect World등의 게임 회사들이 매년 전체광고의 40%이상을 집행하는 중국 최대 게임 미디어 포털 사이트이며, 중국 최대 검색 포털 사이트인 모기업 소후의 소후 PC 인터넷, 모바일 뉴스 Client, Sogou 입력법 등 총 9.69억 명에 달하는 사용자에 대한 마케팅을 우선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창유는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의 개발과 운영에 있어서 풍부한 경험을 축적하여 왔다. 자사에서 개발하고 운영중인 온라인 게임 “천룡팔부”는 중국 내에서 6년 동안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으며, 2013년 10월에 출시된 자체개발 모바일 게임 타이틀, “포켓 천룡”은 출시하자 마자, 24시간 내 게임 랭킹 차트 10위권 안에 진입하였으며, 런칭 후 일주일도 안돼서 가입회원수가 100만을 넘어서는 등 유저들의 큰 관심을 끌어 모았다.

현재 창유 한/일 모바일 사업부는 이미 다수의 대작 모바일 게임을 라이센싱 하였으며, 한국의 유명 게임 회사인 팜플(Palmple)의 최신작”영웅의 품격”의 계약을 완료함으로써, 중국 대륙에서의 독립적인 운영권을 확보한바 있다.

신한결 기자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서울중00175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골드퍼스트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19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