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기업 공공기관 납품 문턱 높다
영세기업 공공기관 납품 문턱 높다
인천시 대변인실 고무줄 공보행정...꼭 공공기관 문턱과 같은 꼴
  • 대한뉴스
  • 승인 2014.09.11 0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김양훈기자] 인천시 대변인실은 공보행정 문제만 터지면 그때마다 다른 기준을 내 놓으며 변화를 변질로 일관하고 있다.

정부 공공기관은 영세 중소기업이 참여가 어렵도록 기준 문턱이 턱 없이 높아 비난이 일어나고 있는 것과 같이 인천시 대변인실이 흡사한 기준으로 공보행정이 집행되고 있다.

인천시 대변인실은 법적기준이 없는 회원사 비회원사가 나누어져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부수가 많은 비회원사가 부수가 적은 회원사보다 광고단가를 적게 받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언론사별 부수와 상관없이 기자성분에 따라 광고단가를 더 많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원칙 없는 대변인실을 향하여 분개하고 있다.

이로 인해 대변인실 물갈이가 필수적이라는 저변확대가 일어나고 있다 A, B, C라는 기준을 마련하고도 다른 기준으로 집행했다면 이미 그 기준은 파계된 것이고 국민세금은 공정하게 사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무엇이 원칙인가? 부익부 빈익빈이라는 출입기자 차별 처우가 원칙인가? 기자 인권으로까지 발전되자 그 모멸감으로 허덕이는 출입기자들은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시 대변인은 대안을 만들겠다고 말하고 있지만 C라고 정한 기준이 B단계로 몰래 끼워주는 밀실 야합이 이뤄졌다.

차별을 받고 있는 신문 및 미디어 언론사들은 부수가 적다는 이유로 전면 배제되었지만 공평함이 없이 기자 얼굴을 보고 B처럼 예산을 집행한 대변인실 스스로 그 기준을 파계하고 말았다.

꼭 영세기업이 선을 넘지 못하도록 틀을 만들어 필요에 따라 공공기관 스스로 지키지도 못할 문턱을 높여 놓고 그 원칙을 스스로 깨버린 행위가 인천시에서 일어났다.

집행부는 이미 올라간 광고는 회수하겠다고 답변했지만 물 건너간 답변은 이미 신뢰를 저버린 운영방침으로 전락되고 말았다.

탁상행정과 밀실야합은 소외된 기자들로 하여금 비애감을 가지게 만들었고 후진적 공보행정이 인천시에서 행해지고 있다는 사실만 보더라도 물갈이 인사는 타당하다는 의견이다.

일각은 시를 향하여 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예산타령만 하지 말고 각 언론사들에게 지급되는 4·5백만원의 스크랩 비용만 절감해도 운영의 묘를 살릴수 있다고 말했다.

법적으로 인정되지 않은 회원사 메이저신문에게 지불되는 행사비용도 줄여 적절히 사용한다면 시 출입기자단의 화합된 분위기가 작용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관피아처럼 단단한 공무원 조직이 움직이지 않는다면 결국 수뇌부 결정으로 판단을 받게 된다.

인천시 대변인실은 예산을 사용함에 있어 철저히 보안과 비공개로 일관된 행위에서 벗어나 투명한 집행부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출입기자들은 아시아경기대회 광고 집행을 믿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소외된 출입기자단들의 비난은 언론사를 대표해서 합동 행정소송을 통해 공보행정을 바로 잡겠다고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서울중00175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1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