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격있는 정리정돈 진단 서비스, 옐로우캡이사의 생활서비스
품격있는 정리정돈 진단 서비스, 옐로우캡이사의 생활서비스
  • 대한뉴스
  • 승인 2014.10.3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옐로우캡이사
[대한뉴스 / 윤봉섭기자] 아무리 청소해도 집이 지저분해 보인다면 집안 곳곳에 수납이 잘못되어 있다는 증거이다. 만약 정리정돈의 전문가가 당신의 집을 방문한다면..과연 몇 점이나 받을 수 있을까? 필요한 물건과 버릴 물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한 수납. 포인트, 상황에 맞춰 정리가 다 되어있다면 그 다음은 정해진 규칙에 따라 습관을 들이는 게 가장 중요하다. 이모든 것을 도와드리는 옐로우캡이사 정리정돈 서비스를 알아보자.

이사하는 날, 바쁜 현대사회 속 우리 국민들은 합리적이고, 최고의 편리성, 깔끔한 마무리를 원한다. 거실은 온 가족이 함께 공유하고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공간이다. 그러다보니 가족 구성원들의 개인 물건을 가지고 나와 어지럽혀지기 쉬운 장소가 거실이다. 그러므로 자기공간에서 가지고 나온 본인 물건은 자신이 치운다는 생각을, 가족끼리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 거실에 미니 서랍장을 이용해 개인물품 보관 장소로 이용하는 것도 효율적이다.

또한, 주부들의 최대 고민거리는 안방의 화장대 정리정돈과 옷걸이에 수북이 대충 걸어놓은 한번씩 입은 옷들일 것이다. 화장대 안에 작은 소품박스를 놓고 같은 부류의 화장품을 정리하고, 유통기한이 지난 것은 버리고 유통기한이 다가오는 것은 먼저 쓰는 것이 중요하다. 옷걸이에 대충 걸려있는 옷들은 몇 벌이 쌓이기 전에 기억해뒀다 잠시 외출시 착용하고 세탁하면 된다.

ⓒ옐로우캡이사
드레스룸은 옷을 걸어 놓을 것과 개놓을 것을 구분하고, 소품과 악세사리, 가방을 분리 수납 한다. 옷을 걸을 때에는 옷의 앞쪽이 왼쪽을 보게 방향을 일렬로 맞추고, 되도록 옷걸이를 같은걸 사용해 공간을 확보한다면 시각적으로도 깨끗하고 깔끔해 보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드레스룸 한쪽에 칸막이로 수납공간을 따로 분리해 가방, 모자, 소품을 보관한다면 바쁜 아침 한눈에 보이는 드레스룸이 ‘옷이 어디있지?’라며 자칫 늦을 수 있는 출근 시간을 줄여 줄 수 있다.

아이 방 정리정돈은 자녀와 함께 정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아이들의 키 높이에 맞는 수납장을 선택하여 정리정돈을 함께 참여 시키고,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좋아하는 캐릭터로 스티커메모를 해주며 박스에 이름을 표기해주는 것도 정리정돈을 습관화 하게 유도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이다. 가구를 구입할 때에는 신중한 고려가 필요하며, 선택이 힘들 때는 정리정돈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는 것도 지혜롭고 현명한 선택이 될 수도 있다.

ⓒ옐로우캡이사
주방은 조리대 위에 물건이 ‘보이느냐, 안 보이느냐’ 의 차이에 정리정돈 상태가 나타난다. 흔히, 설거지 후 물기를 빼고 그대로 두는데 만약 말린 후 서랍이나 찬장에 넣어서 보관을 한다면 아마도 시각적으로 깨끗하다라는 느낌을 바로 받을 것이다. 자주 사용하지 않는 식기류는 위쪽 수납장을 이용 하며 매일 쓰는 식기류는 손이 닿기 편한 곳에 수납을 하시면 편하고 손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모든 것이 차별화된 「옐로우캡 이사」를 통해 해결이 가능하다. 누구나 “정리정돈 진단 서비스”를 받아보시면 믿음과 품격있는 편리한 이사서비스를 경험하실 수 있다. 정리정돈 진단 서비스는 이사견적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방문을 통해 정확한 견적안내가 가능하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서울중00175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0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