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직 근로자 90%, “서러운 적 있다”
계약직 근로자 90%, “서러운 적 있다”
가장 서러운 순간 “일은 똑같이, 대우는 정규직만”
  • 대한뉴스
  • 승인 2014.12.1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김경배기자] 계약직 근로자 10명 중 9명은 계약직이라서 서러운 적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전문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김화수)이 최근 정규직 근로자 776명, 아르바이트생을 포함한 계약직 근로자 89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알바몬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알바생을 포함한 계약직 근로자의 약 90%가 ‘근무 도중 계약직이라서 서러운 적이 있었다’고 응답했다. 계약직이라서 서러운 순간 1위에는 ‘일은 똑같이 하고 대우는 정규직만 받을 때(23.0%)’가 꼽혔다.

2위는 ‘정규직 전환, 계약 연장이 불투명 혹은 불가능하다고 느껴질 때(18.0%)’가, 3위는 ‘명절, 연말 인센티브 등 각종 상여금 나올 때(13.7%)’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중요한 일에서는 제외되고 잔심부름, 허드렛일이나 맡겨질 때(11.6%)’, ‘어차피 그만 둘 사람으로 취급할 때(10.9%)’, ‘알바가! 계약직이! 운운하며 인격적으로 무시당할 때(9.4%)’도 계약직이라서 서러운 순간으로 꼽혔다.

이밖에 기타 의견으로는 ‘월급 받는 날’, ‘일할 때는 같은 팀, 회식/어울리는 자리에서는 벽이 느껴질 때’, ‘마땅한 이유 없이 내 의견이 묵살당할 때’가 있었다. 실제로 근무지 내에서 정규직과 계약직 사이에 차별이 존재하는지를 묻자 계약직의 88.5%, 정규직의 78.6%가 ‘차별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또 실제 상황에서 TVN의 인기 드라마 ‘미생’의 ‘장그래’가 계약 종료 후 정규직으로 전환될 가능성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절반(52.3%) 이상이 ‘어렵지만 가능성이 없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근무 형태별로 살펴보면 ‘가능성이 없지는 않을 것’이란 응답은 근무형태에 따른 차이가 없었던 데 비해 ‘불가능’과 ‘가능’을 꼽은 응답에서는 소폭의 차이를 보였다.

즉 ‘현실적으로 불가능’이라는 응답은 계약직이 37.5%로 정규직(30.5%)에 비해 다소 높게 나온 반면 ‘충분히 가능’이란 응답은 정규직이 16.9%로 계약직(10.5%)의 응답을 소폭 웃돌았다.

한편 만약 현재 일하고 있는 근무지에서 일을 그만 두게 되었을 때 이직이 어렵다는 가정 하에 ‘계약직 근무 의사’를 물어본 결과 응답자의 약 53%가 ‘계약직으로라도 일하겠다’고 답했다.

‘구직기간이 길어지더라도 정규직이 될 때까지 노력한다’는 응답이 40.8%로 바로 뒤를 이었으며, ‘차라리 일을 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6.6%에 그쳤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서울중00175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1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