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볼보, 크라이슬러 6,708대 리콜 실시
닛산, 볼보, 크라이슬러 6,708대 리콜 실시
쥬크 296대, XC90 90대, 듀랑고 55대
  • 이정선 기자 dkorea111@hanmail.net
  • 승인 2015.07.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이정선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유일호)는 한국닛산(주), (주)볼보코리아, 에프씨에이코리아(주)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자동차 및 화물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24일 밝혔다.

한국닛산(주) 쥬크 승용자동차의 경우 엔진시동 스위치를 누른 후 원위치로 복원되지 않아 엔진시동 직후 시동꺼짐 발생, 비상정지 기능*이 불가능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비상정지 기능(Emergency engine stop) : 비상시 사용자가 의도에 따쥬크 296대, XC90 90대, 듀랑고 55대라 시동 스위치를 빠르게 3회 연속 누르거나 길게(2초이상) 1회 누르면 엔진이 정지되는 기능이다.

리콜대상은 2013년 8월 30일부터 2013년 10월 22일까지 제작된 쥬크 296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7월 24일부터 한국닛산(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주)볼보코리아 XC90 승용자동차의 경우 냉각팬과 파워스티어링 호스 간섭으로 호스가 손상되어 파워스티어링 오일 누유로 인한 조향성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리콜대상은 2008년 9월 22일부터 2009년 10월 20일까지 제작된 XC90 90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7월 24일부터 (주)볼보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파워스티어링 호스 고정 장치 설치)를 받을 수 있다.

에프씨에이코리아(주) 닷지 듀랑고, 크라이슬러 300C 승용자동차와 닷지 다코타 화물자동차의 경우 에어백(일본 타카타社 부품) 전개시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리콜대상은 2004년 4월 28일부터 2006년 12월 7일까지 제작된 닷지듀랑고 55대, 2004년 4월 21일부터 2008년 6월 19일까지 제작된 크라이슬러300C 5,672대, 2004년 10월 15일부터 2011년 5월 24일까지 제작된 닷지다코타 595대 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7월 24일부터 에프씨에이코리아(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에어백 인플레이터* 교환)를 받을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한국닛산(주)(080-010-2323), (주)볼보자동차코리아(1588-1777), 에프씨에이코리아(주)(080-365-2470)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하여 자동차결함신고센터(www.car.go.kr,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으니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하였으며,또한, 리콜사항을 우편물 외에 자동차소유자에게 SMS와 이메일로 안내하는 ‘리콜알리미 서비스’를 2013년 1월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자동차결함신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회원가입을 하면 리콜안내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1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