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피연, 강제개종 희생자 故 구지인 2주기 추모식 개최
강피연, 강제개종 희생자 故 구지인 2주기 추모식 개최
개종목사들 "가족이 죽인 것"... 법망 피해 '나몰라라'‘
인권유린 강제개종’ 정부는 침묵 … 해외서 심각성 지적
  •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 승인 2020.01.21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회원 1000명과 시민들 ⓒ대한뉴스
18일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회원 1000명과 시민들 ⓒ대한뉴스

[대한뉴스=김양훈 기자] 지난 20181월 강제개종으로 인해 사망한 고 구지인 씨의 2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이번 추모식은 ‘Remember 9, 기억하고 외치다라는 주제로 지난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공원 일대에서 진행되어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강피연, 대표 최지혜) 광주전남지부가 주최·주관한 추모식에는 강피연 회원 1000여 명과 인사, 시민 등이 참여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는 것, 이들은 개인의 종교를 강제로 바꾸기 위해 납치, 폭행, 감금 등의 수단이 자행되는 야만적 인권 유린을 규탄했다.

추모식에서 장계황 한국역사영토재단 이사장은 신이 인간에게 부여한 자유의지나 국가가 국민에게 부여한 인권의 자유는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개인의 권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너무나 안타깝게 고 구지인 씨를 떠나보냈다.

그 이유가 신으로부터 부여받은 종교에 대한 선택 문제인데, 인권이 무자비하게 짓밟히며 가족과 사회, 국가 모두로부터 보호받지 못했다. 우리는 애도하고 추모하는 과정 속에서 또 다른 구지인이 나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추모식을 지켜본 한 20대 여대생은 인권도시 광주에서 인권유린 행위가 일어나 사람이 죽었다는 사실이 너무 충격적이다나와 같은 또래가 종교자유국가에서 종교문제로 목숨을 잃었다는 게 슬프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게 우리나라와 모든 시민들이 나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 구지인 씨는 지난 20167월 가족에 의해 44일간 전남 장성군 천주교 모 수도원에 감금돼 개종을 강요받았고, 이듬해인 20176월 청와대 신문고에 강제개종 피해사실을 알리며 강제개종 목사 처벌과 종교차별금지법 제정 등을 호소했다.

그는 같은 해 1229일 전남 화순군 모 펜션에 또 한 차례 감금돼 개종을 강요받다가 30일 가족들의 폭행에 의해 호흡곤란으로 전남대병원에 후송됐으나 201819일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사망에 이르렀다.

구지인씨 사망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제개종 금지법제정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와 14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지만, 피해자의 신상이 들어가 있다는 이유로 청와대는 돌연 글을 삭제하고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18일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회원들이 광주 시내에서 강제개종 등 규탄 모습ⓒ대한뉴스
18일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회원들이 광주 시내에서 강제개종 등 추모 모습ⓒ대한뉴스

21일 강피연에 따르면 지난 2001년부터 2019년까지 강제개종으로 인한 총 피해자 수는 1534명이다. 피해 내용은 폭행 861협박·욕설·강요 1280강제 휴직·휴학 1338개종동의서에 강제서명 1293수면제 강제복용 109결박 682납치 977감금 1121이혼 43정신병원 강제입원 13가족사망 1사망 2건이 발생했다.

특히 구지인 씨 사망 이후에도 연 평균 150여 명의 강제개종 피해자가 발생, 사실상 정부가 강제 개종 문제를 묵인하면서 강제 개종자들이 기승을 부리는 것이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를 두고 해외에서는 강제 개종의 심각성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 대한민국 정부에 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지난해 7월에 열린 제41회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럽 NGO ‘양심의 자유 협의회’(CAP-LC)는 대한민국에서 자행되고 있는 강제개종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공식 발표했다.

같은 달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회의석상에서는 15개 주요 국제 NGO들이 같은 내용으로 대한민국 정부를 비판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제개종 철폐를 위한 대책을 촉구하는 서신을 보냈다고 밝히며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국가중 강제개종이 벌어지는 유일한 국가라고 지적했다.

강피연 회원들은 추모식 전후로 종교의 자유가 헌법에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에서 여전히 벌어지고 있는 강제개종의 심각성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홍보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강제개종으로 인한 피해 사례를 알리는 전시부스와 추모 메시지를 적을 수 있는 시민참여 부스를 동시에 운영했다.

강피연 관계자는 기독교 이단상담소를 중심으로 강제 개종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목사들은 법망을 피하기 위해 전면에 나서지 않고 가족에게 납치, 폭행, 감금,협박 등을 지시하는 수법을 쓰고 있다강제개종으로 인한 사망 사건 이후에도 끊임없이 피해가 속출하고 있어 관련 법안 마련과 함께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와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다이나믹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8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0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