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오류아트홀 월별시리즈Ⅱ
2022년 오류아트홀 월별시리즈Ⅱ
JM챔버오케스트라 – 뮤지컬과 그리그의 만남
  • 박경미 기자 dkorea555@hanmail.net
  • 승인 2022.05.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뉴스=박경미 기자] (재)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은 구민의 다양한 문화 향유와 문화복지를 위해 <2022년 오류아트홀 상반기 월별시리즈>를 준비하였다. 2022년 오류아트홀 4월부터 6월까지 3가지 월별시리즈 공연을 준비하였고 04월 29일(금) 19:30에 진행한 공연인 “타악기, 리듬을 느끼다”는 관객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객석 점유율 99.5% 성과를 달성하며 성황리에 마무리하였다. 5월 ~ 6월 라인업은 “JM챔버오케스트라(뮤지컬과 그리그의 만남)”, “유니버설발레단(발레 갈라)”의 공연으로 오케스트라, 뮤지컬, 발레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2022년 05월 27일(금) 19:30, 2022년 06월 24일(금) 19:30 매달 마지막 주 금요일에 오류아트홀에서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 해설과 체험이 있는 오류아트홀 월별시리즈 Ⅱ <JM챔버오케스트라 – 뮤지컬과 그리그의 만남>

두 번째 월별시리즈 <JM챔버오케스트라의 – 뮤지컬과 그리그의 만남>는 국내, 외에서 음악을 전공한 프로 관현악단 JM쳄버오케스트라와 다양한 퍼포먼스와 장르의 공연들로 관객들과 소통하는 퍼포맨즈가 함께 꾸미는 재미있고 감동적인 뮤지컬 갈라 콘서트와 오케스트라의 무대이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추첨을 통해 오케스트라 지휘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1부 “Pirates of the Caribbean(캐리비안의 해적 OST)”,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中 This is the moment(지금 이 순간)”, “뮤지컬 '미션' 中 Nella Fantasia”, “뮤지컬 '캣츠' 中 memory”,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中 대성당들의 시대”, , “뮤지컬 ‘맨 오브라만차’ 中 impossible of dream”, “뮤지컬 '맘마미아' 中 Dancing Queen”, “뮤지컬 레미제라블 OST 메들리 Les Miserables OST Medley”, “뮤지컬 '이순신' 中 나를 태워라”,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中 The Phantom Of The Opera”등 세계 유명 뮤지컬 넘버들과 “페르귄트 모음곡 1번 OP.46 (Peer Gynt Suite No.1)”등 해설과 함께 쉽고 재미있게 즐기는 뮤지컬 & 오케스트라의 무대로 2022년 05월 27일 금요일 19:30에 선사할 예정이다.

■ 탄탄한 실력으로 치유와 힐링의 음악을 선보이는 JM챔버오케스트라 & 퍼포맨즈

JM챔버오케스트라는 국내, 외에서 음악을 전공한 프로 관현악단으로써 다양한 레퍼토리로 관객들과 소통하며 재치 있고 재미있는 해설로 수준 높은 클래식 음악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소통하며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받는 단체이다. 나아가 지역의 문화발전에 이바지하고자 다양한 계층과의 음악적 만남을 통해 치유와 힐링을 선사하며 차세대 JM Chamber Orchestra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섬세하고 감각적인 해석으로 사랑받는 지휘자 곽진모가 이끄는 JM챔버오케스트라의 연주와 다양한 장르와 퍼포먼스의 공연들로 사랑받는 퍼포맨즈 의 ‘임정혁’, ‘강현욱’, ‘하동훈’, ‘조현규’, ‘지예진’, ‘장은별’, ‘박혜선’의 단원들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코리아뉴스(등록번호:강서라00189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더리브골드타워 1225호
  • 대표전화 : 02-3789-9114, 02-734-3114
  • 팩스 : 02-778-6996
  • 종합일간지 제호 : 대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 : 2003-10-24
  • 인터넷신문 제호 : 대한뉴스(인터넷)
  • 인터넷 등록번호 : 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 : 2008-07-10
  • 발행일 : 2005-11-21
  •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 Copyright © 2022 대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